번호 제 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
6 2009년 윤달을 맞이하여... 관리자 4,907 2009.01.19
2009년 윤달
썩은달이라고 하여, "하늘과 땅의 신이 사람들에 대한 감시를 쉬는 기간으로 그때는 불경스러운 행동도 신의 벌을 피할 수 있다"고 널리 알려졌다. 이 때문에 윤달에는 이장을 하거나 수의를 하는 풍습이 전해 내려왔다. 
    이전 다음 목록